• 최종편집 2020-09-17(일)

멸종위기식물 ‘초령목’ 천리포수목원에 개화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20.02.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천리포수목원 멸종위기식물전시온실 초령목 전경.jpg

 충남 태안 공익재단법인 천리포수목원(원장 김용식)의 멸종위기식물전시온실에 초령목(Michelia compressa)이 피었다. 초령목은 일본, 타이완, 필리핀 등지에 분포하며 한국에서는 제주도와 흑산도에 매우 드물게 자생한다.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며 산림청 희귀식물로도 지정되어 있는 초령목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주관하는 적색목록(Red List)의 멸종위기 범주에도 속한다.


  이번에 개화한 천리포수목원의 초령목은 2004년 9월 12일 일본의 스바미치(Shibamichi) 농장에서 도입해 재배온실에서 관리하다 2014년 7월 18일 밀러가든의 멸종위기식물전시온실로 옮겨졌다.


 가지를 신전에 꽂아놓으면 영혼을 불러들일 수 있다는 뜻의 초령목(招靈木)은 윤기 있는 가죽질 잎 사이로 지름 3cm의 작고 향기로운 흰 꽃을 피운다. 

 

천리포수목원 멸종위기식물전시온실에 핀 초령목(M agnolia compressa) (1).jpg

 

천리포수목원 멸종위기식물전시온실에 핀 초령목(M agnolia compressa) (2).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멸종위기식물 ‘초령목’ 천리포수목원에 개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