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금)

한국산업표준(KS), 목재·제지분야 경쟁력 키운다

-국립산림과학원, ‘목재·제지분야 KS 전문위원 운영회의 및 역량강화 교육’ 개최-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20.02.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목재제지분야 KS 전문위원 운영회의1.jpg

매일 사용하는 화장지부터 대형건축물에 사용되는 목재에 이르기까지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목재·제지산업 분야는 적절한 국가산업표준과 국제표준을 통해 제품의 안정성과 신뢰성, 국내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2월 6일(목)∼7일(금) 충북 청주에서 한국산업표준 및 국제표준 동향에 대응하고, 올해 목재·제지분야 KS 정비 계획을 세우기 위한 ‘2020년 목재·제지분야 한국산업표준(KS) 전문위원 운영회의 및 역량강화 교육’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운영회의에는 각 분야 전문위원 및 KS 업무담당자 약 50여 명이 참석하여 ▲구조용 집성판, 목섬유 단열재, 종이 및 판지의 표면 거칠기와 표면마찰 측정 등 새로운 4건의 KS 표준 제정 ▲목조건축용 철못, 야외시설용 가압식 방부처리 목재, 화장실용 화장지 등 71건의 기존 KS 표준의 개정을 논의했다.


또한, 역량강화 교육을 통해 우리나라 목재·제지분야 산업계의 해외 진출과 수입제품과의 경쟁력 확보에 필요한 국제표준 동향을 분석하고, 성공적인 국제표준 개발을 위해 직면한 문제점과 그 해결 방안에 대한 관련 토론 및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목재제지분야 KS 전문위원 운영회의2.jpg

교육에 참석한 학계 및 산업계 관계자들은 목재제품 중 타부처 소관으로 남아 있는 KS 표준들은 협의를 통해 현실에 맞는 표준 제·개정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하였다.


한편, 산림청은 2015년부터 목재·제지분야 총 424개 항목의 한국산업표준(KS)을 관리하고 있으며, 국립산림과학원은 해당 분야의 표준 연구와 제·개정 등 정비 업무와 동시에 목재·목조건축, 목질재료, 펄프·제지, 고형목질연료분야의 기관, 산업단체 및 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국립산림과학원은 산책로와 어린이 놀이시설의 바닥재용 투수성 코르코 바닥 포장재의 KS 표준을 개발하는 등 5건의 새로운 KS 표준을 제정하고, 기존 KS 표준에서 162건을 개정, 6건은 폐지하여 목재·제지분야 KS 표준 173건을 정비하였다.

 

국립산림과학원 목재이용연구과 손동원 과장은 “국가산업표준과 국제표준 정비를 통해 목제·제지분야 제품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여 해당 분야 산업의 활성화를 이끌 수 있다.”며 “국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 또한 기술의 발전과 산업현장의 변화에 따라 현실에 맞게 지속적으로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목재제지분야 KS 전문위원 운영회의3.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산업표준(KS), 목재·제지분야 경쟁력 키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