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3(토)

재)숲과나눔, 제4회 생명자유공동체 공개 포럼 개최

- 누구나 스스로의 삶을 결정할 수 있는 ‘자유’를 주제로 토론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19.12.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01.png
지난 10월 18일에 열린 제3회 생명자유공동체 공개포럼 기념사진

 

재단법인 숲과나눔(이사장 장재연)은 ‘포럼 생명자유공동체’(이하 생명자유공동체)의 제4회 공개 포럼 생명‘자유’공동체를 12월 13일 오후 2시 숲과나눔 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공개 포럼은 누구도 배제되지 않고 누구나 스스로의 삶을 결정하는 ‘자유’를 주제로 다룬다. ▲에콜로지와 페미니즘의 교차, 그 지평과 함의(장우주, 여성학 박사) ▲대기 커먼즈의 침식과 커머닝의 재구상: 이분법과 배제로 왜곡된 커먼즈를 직시하며(안새롬, 숲과나눔 연구원) ▲기후정의와 전환의 정치(홍덕화, 충북대 교수) ▲탈성장 시대 ‘지속가능발전 목표’의 ‘정의로운 회복력’으로의 전환(한상진, 울산대 교수) 등의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최형미 박사(여성학 전공), 박서현 학술연구 교수(제주대 공동자원과 지속가능사회 연구센터), 한재각 소장(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박순열 소장(도시재생연구소) 등 각계 전문가가 토론에 참여하여 에코페미니즘·커먼즈·전환·탈성장 등 대안적 담론을 함께 모색한다.


생명자유공동체 운영위원장 구도완 소장(환경사회연구소)은 “에코페미니즘에 대한 새로운 관점, ‘대기 커먼즈’라는 새롭고 중요한 개념을 논의함으로써 대안의 상상력을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의롭고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전환의 정치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탈성장 시대 약자들의 회복력을 높이는 방법은 무엇인지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포럼 취지를 설명했다.


장재연 숲과나눔 이사장은 “세상이 어지러울수록 날카로운 비판의식으로 대안을 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올해 생명자유공동체의 마지막 대화 마당에 참여하셔서 풍성한 대화를 나누길 바란다”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생명자유공동체는 기후변화 위험이 모든 생명을 위협하는 현시대에 ‘모든 생명이 자유로운 공동체’를 만들고 미래세대와 자연이 조화롭게 살아갈 수 있는 대안적 담론을 널리 확산하기 위해 만들어진 연구 공동체이다. 2019년에는 탈성장·커먼즈·비인간·에코페미니즘 등을 주제로 총 네 차례의 공개 포럼이 기획되었다. 내년에도 생명자유공동체는 다양한 주제로 정기적 포럼을 진행할 예정이다. 


(재)숲과나눔은 가정, 일터, 지역사회의 미래가 보다 안전하고 건강하며 지속가능한 곳이 되어야 하는 사회의 여망이 모여 지난해 7월 창립한 비영리재단이다. 환경·안전·보건 분야에서 주도적 역할을 할 미래 인재를 양성하고, 합리적인 문제 해결과 대안을 개발·확산하기 위해 사회의 여러 구성체와 대화와 지혜를 나누며 함께 실천함을 설립 목적으로 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재)숲과나눔, 제4회 생명자유공동체 공개 포럼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