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금)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 도민토론회 개최

제6기 제주특별자치도 사회협약위원회 주관, 쟁점사항 토론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19.11.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1107_153113.jpg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대한 쟁점사항들을 함께 논의하고 소통하는 자리가 지난 7일 관련기관과 단체, 전문가, 도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기 제주특별자치도 사회협약위원회(위원장 오창수)주관으로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려 열띤 찬반토론이 이루어졌다.


이날 주제발표를 한 김태윤 제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제주국립공원 구상 및 추진방향에서 제주국립공원이 확대 지정되면 더 나은 자연환경보전 및 관리, 이용시스템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더 큰 확장성을 키우는데 의견이 모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첫 번째 토론에 나선 김찬수 한라산생태문화연구소장은 제주국립공원 확대 지정 목적의 불분명한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면서 명분도 실리도 없는 제주국립공원(안)은 폐기가 마땅하다고 확대 반대 의견을 분명히 했다.

20191107_140956.jpg

원칙적으로 찬성하는 환경단체 이영웅 사무처장은 최근 과잉관광 등 관리방안으로서 국립공원 확대가 필요하다면서도, 제주도가 그 필요성에 대한 철학이나 명쾌한 답을 갖고 있지 않아 우려스럽다는 심정을 피력했다.


제주특별자치도 홍명환의원은 환경보전에는 원칙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생태적으로 한라산과 중산간 그리고 해안간 연결의 필요성과 함께 환경파괴에 대한 저감 대책부터 우선적으로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원 환경부 자연공원과장은 세계적 가치가 큰 제주국립공원 확대 지정은 환경부의 일방적 추진은 없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지역의 의견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서 합리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청객으로 참여한 한 임업인은 “국립공원 확대 지정시 한라산 국립공원을 지정했을 때 겪었던 임업활동 제한, 재산권 침해가 되풀이 될 수 있다며 임업인들의 생존권 차원에서 절대적으로 반대 반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패널토론은 오창수 사회협약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이 되어 환경부 이우원 자연공원과장, 최송현 부산대교수, 김찬수 한라산생태문화연구소장,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홍명환의원, 제주환경운동연합 이영웅 사무처장이 참여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사회협약위원회는 이날 토론이 “결론을 맺는 자리가 아니라 본격 논의를 시작하는 장”으로서,  이해와 공감대가 형성 될 때까지 필요하면 몇 번이고 대회와 소통의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91107_133939.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 도민토론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