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0(금)

훼손지 생태복원 기술 개발로 국가R&D 우수성과 선정

-훼손지 유형별 맞춤형 식생기반재 제조기술 개발 -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19.10.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종의_기능성_식생기반재.jpg
3종의_기능성_식생기반재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은 경상대학교 양재경 교수 연구팀이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이 추진하는 임업기술연구개발 사업의 지원으로 과학기술정부통신부가 주관하는 ‘2019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됐다. 


선정된 기술은 버려지는 목재를 이용하여 식물을 생장시킨다는 인식의 전환으로 훼손지 유형에 따라 적용 가능한 3종(생육강화형, 미생물강화형, 활착강화형)의 기능성 식생기반재 제조기술이다. 

     *식생기반재 : 식물 생장을 위하여 인공적으로 배합하여 성분을 조절한 인공 토양을 의미함.


최근 자연 재해 및 무분별한 개발로 인하여 자연 생태계 파괴 위험이 고조되고 있으며, 이에 따른 훼손지 복원을 위하여 식물 생장을 목적으로하는 식생기반재 제조기술이 주목받고 있지만(2011년 1,600억원->2014년 5,000억원, 식생기반재 시장확대, 환경부 2014) 기존 재료는 토양 유실 방지 효과가 낮아 다양한 훼손지 적용에 한계가 있었다.

태풍으로_인한_토양_유실_방지_효능_검증.jpg
태풍으로_인한_토양_유실_방지_효능_검증

 

따라서 본 연구를 통해 개발된 3종의 기술은 산지생태계의 토양보다 식물 피복율이 약 1.5배 높은 생육강화형기술, 병원성 미생물을 억제하여 기존 토양보다 식물의 뿌리 생장을 약 1.7배 증가시키는 미생물강화형기술, 기존 토양보다 유실량이 약 2배 이상 감소, 피복율은 약 3배 이상 증가하는 활착강화형 기술로 우수성과 차별성이 확인되었다.


양재경 교수 연구팀(경상대)은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논문 14건 게재, 국내특허 등록 6건 및 해외 특허 출원 1건을 도출하였으며, 전문 인력 6인(석사2, 박사2, 교수2)의 고용 창출이 이루어졌다. 또한 공사 원가 절감(약1.5배) 및 공사 기간 단축에 효과적인 것으로 3억원 상당의 기술이전이 실행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식생복원 시장 확대를 위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다.


구길본 원장은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은 임업기술 관련 R&D 투자를 중점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라며, “이를 통해 임업인 소득 증대, 임산업체 발전 및 모든 국민이 안전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훼손지_복원을_위한_맞춤형_기능성_식생기반재_제조매뉴얼.jpg
훼손지_복원을_위한_맞춤형_기능성_식생기반재_제조매뉴얼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훼손지 생태복원 기술 개발로 국가R&D 우수성과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