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금)

한-아세안 산림장관, 서울서 미래산림비전 논한다!

- 산림청, 오는 31일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 개최 -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19.10.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 2012년 한-아세안 산림장관회의 기념촬영.JPG
2012년 한-아세안 산림장관회의 기념촬영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0월 3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산림분야 장관이 모이는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서 각국 산림장관들은 ‘번영과 평화를 위한 모두의 숲’이라는 주제로 미래산림비전에 대해 논의한다.

* 번영과 평화를 위한 모두의 숲 (Our Forests for Prosperity and Peace)


이번 회의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30주년 기념으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공식 부대행사이며 정상회의보다 한 달 앞서 열린다.

 *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25-26일, 부산 BEXCO

**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11월 27일, 부산 누리마루


주요 의제는 ▲그간의 성과 및 향후협력 논의 ▲산림을 활용한 공동번영 모색 ▲ 산림을 통한 평화 기여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며, 이를 바탕으로 최종 선언문이 채택될 예정이다.


이번 회의의 의제 및 선언문은 신남방정책의 핵심요소인 사람(People), 번영(Prosperity), 평화(Peace)를 주제로 담고 있다.

 * 신남방정책 : 사람(people)·평화(Peace)·상생번영(Prosterity) 등 3P를 핵심으로, 아세안과의 협력 수준을 미·중·일·러 수준으로 높이겠다는 것이 주요 내용임.


산림청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한국과 아세안은 산림분야에서 공동으로 노력하여 이룬 협력성과를 바탕으로 상호 신뢰관계가 구축되어 있다.”라면서 “앞으로는 숲을 조성하고 가꾸는 기술교류를 넘어, 숲을 통한 평화 조성과 소득증대를 누릴 수 있도록 기술과 정책을 상호 공유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2_2014년 한-아세안 특별산림장관회의.JPG
2014년 한-아세안 특별산림장관회의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아세안 산림장관, 서울서 미래산림비전 논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