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화)

천년 제주비양도섬 황근자생지, 옛모습 복원나섰다

이니스프리모음재단, 비양리, 제주생명의숲 협약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20.09.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911_121646[1].jpg

 

제주에는 천년의 섬으로 불리는 비양도가 있다.

천년전에 한 오름이 날아와 섬이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오면서 부르는 이름이다.


지난 9월11일 그곳 천년 비양도 섬(협제리 2942번지, 2942-1)에서  황근나무 200본을 식재하면서 황근자생지 옛모습 복원사업 기념행사가 열렸다.

(사업기간 2020.8.20.~2020.9.30.까지)


이날 행사를 공동주관한 제주생명의 숲 고윤권상임 공동대표는 비양도에서 염습지에서만 자라는 희귀식물인 황근집단 서식지가 사라지고 있어 이번 복원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20200911_121422[1].jpg

아울러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으로도 지정된 황근나무는 꽃이 무궁화와 비슷히여 “노랑 무궁화라고도 부른다”면서 옛모습 복원을 통해서 아름다운 비양도 숲 조성에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념행사에 앞서 비양리사무소에서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이사장 이진호), 비양리마을회(이장 윤성민), 제주생명의 숲(상임공동대표 고윤권, 김찬수)이  황근나무 복원사업을 위한 협약 체결이 있었다. 


이날 기념행사는 복원사업협약식, 김문홍박사특강, 자생지 기념식수,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되었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박원철의원, 김황국의원,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 비양마을회, 이니스프리재단, 제주생명의 숲 활동가 등이 참석하면서 성황을 이뤘다.


20200911_125326[1].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년 제주비양도섬 황근자생지, 옛모습 복원나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