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토)

제주절물자연휴양림에 ‘초가을 상사화’ 만개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20.09.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oname02.jpg


제주시 절물자연휴양림에 초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는 상사화가 활짝 피면서 초록의 삼나무와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상사화는 수선화과의 여러해 살이식물로서 잎이 먼저나고, 잎이 말라 쓰러져야 꽃대가 쑥 올라와 꽃이 핀다


잎이 있을때는 꽃이 없고, 꽃이 필때는 잎이 없어 서로 영원히 만날 수 없는 꽃이라하여 ‘잎은 꽃을, 꽃은 잎을 서로 그리워한다.’는 애절한 사연을 담고있다.


절물자연휴양림에는 2~3월 복수초와 변산바람꽃, 4~5월 새우란, 6~7월 산수국, 8~9월 상사화와 꽃무릇 등 계절에 따라 다양한 야생화가 군락을 이루고 있으며 해마다 많은 이용객들이 야생화를 보기위해 찾고있다.


절물생태관리소 관계자는 “태풍을 이겨내고 만개하여 장관을 이룬 상사화를 감상하는 이용객들은 마스크 착용 및 산책시 일정거리 유지 등 개인방역 실천에도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noname01.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절물자연휴양림에 ‘초가을 상사화’ 만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