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수)

양양국유림관리소, 제15회 전국 산림생태복원 기술대전 대상 선정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20.08.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oname01.jpg

산림청 양양국유림관리소(소장 서은경)는 2020년 제15회 전국 산림생태복원 기술대전 최종심사 결과 대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 공모전은 산림청이 주최하고, 한국산지보전협회 주관으로 시공사례지 분야인 산림생태복원 신기술 및 신공법을 적용한 사업지로 기술성과 차별성이 우수한 복원지 부문에 출품하여 양양국유림관리소 최초의 대상이라는 쾌거를 달성하였다.


기술내용은 고산지역 자생식물 생태복원공법 분야로 종자발아촉진기술인 종자의 온탕+냉탕처리를 통한 발아율이 향상된 자생식물 포트묘 생산이라는 신기술을 적용하여, 고산지역 자생식물의 종자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포트묘를 통해 활착률을 높여 복원사업의 효율성 증대에 기여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공사례지는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진부리 산1-2번지 일대로 2017년 폐군사시설 철거, 지형 및 식생복원, 생태복원 신기술을 통한 자생식물 포트묘 이식 성공 등 기술성과 효과성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양양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우리 관리소는 생태복원사업에서 신기술 적용과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복원 기술을 보완·발전시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양국유림관리소, 제15회 전국 산림생태복원 기술대전 대상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