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화)

산림조합 수해피해지 복구 일선에서 앞장서 참여

- 충북도내 산림조합 임직원 수해피해지 복구에 ‘구슬땀’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20.08.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피해조사.JPG


산림조합중앙회 충북지역본부(본부장 송영범) 및 10개 산림조합은 집중호우 피해를 받은 충주시, 제천시, 음성군 등 충북 도내의 피해 현장을 찾아 쉼 없이 땀을 흘리며 복구지원 활동을 전개하였다.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른 재난관리 책임기관 이기도 한 산림조합중앙회를 비롯한 각 시ㆍ군 산림조합은 산사태 현장 조사 등 현장 지원 인력 90여 명과 굴삭기 등 중장비 및 덤프차량 등을 지원하여 신속한 복구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충주시 산사태 현장을 방문하여 피해조사를 지원한 충북지역본부(본부장 송영범)는 “피해 복구가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고 “임시방편의 복구가 아닌 항구적인 복구가 될 수 있도록 현장 조사에 지원을 다하겠으며, 재난관리 책임기관으로서 산림조합 본분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산림조합중앙회 및 전국 142개 산림조합은 소외계층 및 다문화ㆍ다자녀가정 후원 등 해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해 사랑나눔 이웃돕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산사태 피해지 조사지원.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조합 수해피해지 복구 일선에서 앞장서 참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