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토)

’국내 최초 · 최대 산림종자 처리시설’ 신축공사 착공

- 산림종자의 건조에서 정선 · 선별 · 코팅 까지 일괄자동화 처리 -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20.05.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관련 회의사진.JPG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최은형)은 국내 최초의 대규모  산림종자처리 시설인 “스마트 산림종자 처리시설” 신축을 위한 착수 및 공정회의를 5월 28일 개최 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산림종자 처리시설은 발아율이 우수한 산림종자를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건조‧탈종‧정선‧선별‧코팅‧포장 등 종자를 한 번에 처리하고 저장하는 첨단 자동화 시설이다.


그동안 각 공정별 감리(3개 공정) 및 공사(4개 공정)에 계약이 마무리 되어 공사에 앞서 착수 및 공정회의를 실시하여 기술적 문제점 및 공정진행 계획 등을 전문 감리단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개최 한다


“스마트 산림종자 처리시설” 조성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365일간) 2년에 걸쳐 추진되며 국비 120억원을 투입하여 연면적 2,815㎡ 지상 3층 건물로 산림종자 자동화 처리시스템 설치 기반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최은형 센터장은 “스마트 산림종자 처리시설 신축공사”착수 및 공정회의를 통해 자동화 처리시설기반으로 고품질 종자를 안정적으로 공급함과 동시에 우량 묘목생산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범정부차원에 코로나19로 인하여 거리두기를 실시하고 있는 만큼 단체행사는 자제 하고자 본 사업에 대한 착공식은 실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스마트 산림종자 처리시설 조감도 사진.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최초 · 최대 산림종자 처리시설’ 신축공사 착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