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30(목)

전국 최초 산림바이오매스 활용 산림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공모사업 선정

▶ 지역단위 분산형 에너지자립 시스템 구축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20.03.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라북도는 산림바이오매스*를 활용해 난방과 전기를 생산·공급하여 지역단위 분산형 에너지자립시스템 구축하는 산림에너지자립마을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 산림에서 생산된 목질 임산물


산림에너지 자립마을은 산림청에서 2024년까지 전국에 4개소를 조성할 계획으로 2020년 2개소를 신규사업으로 공모함에 따라 지난 1월 완주군 화산면 일대 후보지를 신청하여 2월 28일 최종 선정됐다.

   - 사업개요 : ‘20년~’21년, 4,426백만원(국비 50%)


올해부터 2021년까지 2년에 걸쳐 산림바이오매스목재칩을 주연료로 하는 열병합발전시설을 구축하여 연간 54만㎾의 전력과 45만kcal 난방 용수를 생산하여 농가 및 지역공공시설 등에 연중 공급*할 계획이다.

     * 완주군 화산면 소재지 1개 마을 20가구, 화산중학교, 행정복지센터내 작은목욕탕, 경로당 등


발전에 소요되는 산림바이오매스 연료는 연 600톤 정도로  완주군 관내 숲가꾸기 산물, 입목벌채, 산지개발, 가로수 전지 부산물 등의 원료를 공급받아 전처리를 통해 목재칩을 생산하여 충당하는 등 산림자원 선순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사업은 화석에너지를 대체하여 산촌의 풍부한 산림바이오매스를 활용, 전기를 생산하는 것으로 미이용 산림자원의 활용은 물론 녹색에너지 확대로 환경보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완주군에서는 고산자연휴양림내에 목재칩보일러 열공급시설을 운용, 휴양림내 난방으로 사용하고 있는 등 숙련된 자체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에너지교육 및 목질계 원료의 열에너지 전환과정과 활용사례를 체험할 수 있는 산림바이오매스 홍보관을 운영 중이다.


김인태 전라북도 환경녹지국장은“산림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사업은 버려지는 산림바이오매스 이용 확대와 친환경에너지 생산에 기여하는 신규사업으로 전국 최초 성공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며 도민들의 더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 최초 산림바이오매스 활용 산림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공모사업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