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7(수)

부산시, 봄철 대형산불 방지 위해 민․관 총체적 대응태세 확립

3~5월 봄철 대형산불 방지 위해 드론과 카메라 활용한 입체적 예방활동 전개

댓글 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20.02.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봄철 대형산불 발생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선제적 산불 예방 활동과 체계적인 진화체계 구축으로 산불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총체적 대응태세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봄철(3~5월) 부산에는 총 22건의 산불로 인해 62헥타르(ha)의 산림이 소실되었으며, 원인별로는 입산자 실화, 담뱃불 실화, 쓰레기 소각 등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작년 봄 강원도 고성, 해운대 운봉산 산불처럼 봄철 산불은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 등으로 대형화될 우려가 큰 실정이다.
 
시를 비롯해 자치구․군 및 시설공단별로 산불 대형화 상황에 대비한 산불상황실 및 소각행위 기동단속반을 운영, 산림내⋅인접지 논과 밭두렁에서 영농부산물, 쓰레기 등의 소각행위를 강력히 단속하고 산불감시원 650여 명을 산불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해 선제적인 감시활동에 나서는 한편, 마을·차량앰프, 재해문자 전광판 등 재난 예·경보시스템 등을 통한 산불예방 홍보와 대형산불 예방을 위한 공익광고 포스터 제작 및 홍보도 실시하고 있다.
 
민간에서도 신중년 드론안전관리단이 드론 32대와 산불무인감시카메라 58대를 활용, 입체적인 산불취약지 집중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부산시와 산악회가 함께 산불예방 퍼포먼스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대형산불로의 확산방지를 위해 유관기관 간 지상·공중 진화체계도 강화한다. 헬기 11대(산림청5, 소방2, 군4)와 부산시 5개 권역별(동, 서, 남, 북, 중) 지상진화대 및 진화차 등 진화장비를 산불 발생 지역에 즉시 출동시켜 초동진화로 피해를 최소화한다. 또한 부·울·경 협력체제로 임차헬기가 지원되고 남부지방산림청의 특수진화대도 즉각적으로 투입할 수 있게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봄철 산을 찾는 등산객 등 시민들에게 화기물이나 담배, 라이터 등 인화물질을 가져가지 말고, 산림인접지에서는 쓰레기 소각 등 불을 피우는 행위를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봄철 대형산불 방지 위해 민․관 총체적 대응태세 확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